최종편집 : 2022.8.18 목 17:39
재외선거, 의료보험
 공부할때 자극주는 동기부여
 작성자 : 김승기      2021-12-26 10:36:18   조회: 326   

에우리피데스 

 

“젊었을 때 배움을 게을리한 사람은 과거를 상실하며 미래도 없다.”

 

 

 

​벤자민 프랭클린 

 

“실천이 말보다 낫다.”

 

 

빌게이츠 

 

“공부 벌레들에게 잘 해주십시오. 나중에 그 사람 밑에서 일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김연아

 

“99도까지 열심히 온도를 올려놓아도 마지막 1도를 넘기지 못하면 물이 끓지 않는다. 물을 끓이는 건 마지막 1도, 포기하고 싶은 바로 그 1분이다.”

 

 

피터 드러커 

 

“10분 후와 10년 후를 동시에 생각하라.”

 

- 내가 꿈을 이루면 난 다시 누군가의 꿈이 된다.

 

내가 누군가의 꿈이 된다는 사실이 얼마나 멋진 일인가! 꿈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고된 시간을 지내 마침내 정상에 도달하게 되면 명예와 존경 그리고 그 외의 것들은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것이라 생각한다. 

 

 

- 평범하게 살고 싶지 않은데, 왜 평범하게 노력하는가

 

평범한 노력을 하면서 그 것 이상의 결과를 기대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라는걸 안다면 결코 대충하지 않을 것이다. 평범하게 사는 것이 만족스럽고 후회되지 않는다면 상관없지만 좋은 결과를 바란다면 그만큼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 게으른 행동에 대해 하늘이 주는 벌은 두 가지다. 하나는 자신의 실패이고 또 다른 하나는 내가 하지 않은 일을 해낸 옆 사람의 성공이다.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가는 자가 경주에서 승리한다. 

 

많은 준비가 좋은 결과로 이끈다.

 

항상 맑으면 사막이 된다.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어야만 비옥한 땅이 된다. 

 

 

 

-어떤 일을 달성하기로 결심했다면 그 어떤 지겨움과 혐오감도 불시하고 완수하라. 고단한 일을 해낸 데서 오는 자신감을 실로 엄청나다.

 

 

간혹 보면 하루 종일 회사에서 일하는 사람, 하루 종일 공부하거나 연습하는 사람을 보면 대단하다라는 생각보다는 너무 힘들지 않을까? 꼭 저렇게까지 해야 할까?와 같이 걱정 어린 말들이 앞서기 마련이다. 

 

물론 당사자도 휴일을 편하게 보내고 싶고, 일찍 집에 가서 맛있는 것 먹으며 재미있는 것 보며 쉬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는 이유는 지금 하는 것이 더 가치 있고 꼭 성공하리라는 것을 다짐하고 있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2021-12-26 10:36:18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9926
  엠비티아이 검사를 통해서 어떤것이 내 유형인지 확인하세요   이세준   -   2022-08-12   5
29925
  정신이 없는 하루동안 다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정재준   -   2022-08-02   10
29924
  반갑습니다 더운 여름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이민수   -   2022-08-02   18
29923
  요즘은 참 정신이 없기도 하네요   이세용   -   2022-07-24   22
29922
  날씨가 매우 덥습니다 모두 더위 조심하시길 바래요   이정준   -   2022-07-14   55
29921
  안녕하세요   임민서   -   2022-06-27   85
29920
  6월이 왔습니다 이번 한달도 고생하셨습니다   김민준   -   2022-05-30   171
29919
  일교차가 굉장히 심하네요 20도이상   김민준   -   2022-05-23   169
29918
  다들 주말 잘 마무리 하셨는지요   김민준   -   2022-05-22   191
29917
  반갑습니다 벌써5월초가 넘어가네요   김민준   -   2022-05-07   211
29916
  행복한 하루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김민준   -   2022-04-21   256
29915
  힘들때 명언 모음집   이민주   -   2022-04-06   259
29914
  다들 좋은 하루 되십시오 !   김민준   -   2022-03-19   284
29913
  요즘 입는 옷과 드는 가방   김상민     2022-03-03   274
29912
  혹시 문의 사항은 어디에 남기나요   김민준   -   2022-02-20   291
29911
  요즘 패션   김상민     2022-02-19   287
29910
  영어공부, 질병치료에 관심 있으신 분!~   유익한   -   2022-02-19   299
29909
  2022년 2월 카톡 프사 글귀   하준수   -   2022-02-05   313
29908
  항공및 관광 정보(213-388-4141)   고현정     2022-02-02   319
29907
  안녕하세요 문의가능한가요   김성수   -   2022-01-26   32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