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1 화 22:15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 본국지논단
한인 美 연방의원
동아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연욱 / 논설위원]

   
 

세계적 팝스타 레이디 가가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소셜미디어에 ‘투표 독려를 위한 3가지 투표 의상’이라는 영상을 올렸다. 그중 첫 번째 의상엔 한국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4명의 얼굴과 함께 ‘신 사탕’이라는 한글이 적혀 있다. 6개월 전 서로 협업한 노래 제목(Sour Candy)을 한국어로 옮긴 것.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지지를 공개 선언한 레이디 가가가 한국 걸그룹에 친숙한 재미 한인들을 상대로 바이든 지지를 호소하는 묵시적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바이든 후보도 대선을 닷새 앞두고 한국 언론에 기고문을 보내 주한미군 철수 협박은 없을 것이라 약속하면서 재미 한인들을 직접 겨냥한 고품질의 건강보험, 수준 높은 교육 방안 등 맞춤형 공약을 제시했다. 한인 사회가 대선에서 무시할 수 없을 정도의 압력집단으로 자리 잡았음을 보여준다.

▷재미교포 최초로 1992년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김창준 전 의원이 정치에 뛰어들 당시만 해도 한인 사회의 존재감은 거의 없었다고 한다. 이민 1세대들은 영어 능력이 떨어지고, 사고방식도 한국적이어서 주류 정치권 진입이 어려웠던 탓도 컸다. 그러나 이민 2세대는 주류 사회의 정점인 정치권의 문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김창준에 이어 2018년 한국계 앤디 김이 연방 하원의원의 맥을 이었다. 이달 3일 대선과 함께 치러진 의회선거에선 앤디 김이 재선에 성공하는 등 한국계 연방 하원의원이 4명이나 배출됐다.

▷특히 이들 중 3명이 여성이다. 한국계 여성 연방 하원의원 탄생은 처음이다. 13세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온 김영옥(미국명 영 김) 당선인은 하원 외교위원장인 에드 로이스 의원의 아시아 정책보좌관으로 21년간 활동했다. 박은주(미셸 박 스틸) 당선인은 로스앤젤레스시 소방국장 등을 지냈다. ‘순자’(메릴린 스트리컬런드) 당선인은 주한미군 출신인 흑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세 살 때까지 서울에서 살다가 미국으로 건너왔다. 워싱턴주 터코마 시의원에 이어 터코마 시장으로 두각을 나타냈다. 이들의 활약은 ‘인종 용광로’인 미국 민주주의를 재확인하는 상징이며 한미 간 든든한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10-888 서울시 종로구 종로 19 B동 1118호 (종로1가, 르메이에르종로타운)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전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정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