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7.5 화 08:21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 본국지논단
북한 코로나
조선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민철 / 논설위원

   
▲ 조선중앙TV가 조선인민혁명군(항일유격대) 창설 90주년인 지난 25일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된 열병식을 26일 오후 녹화 중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는 북한은 이날 열병식에서 방역전선 일선에 있는 비상방역종대를 내세우기도 했다. 사진은 열병식에 등장한 비상방역종대.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해 2월 주중 대사에 내각 부총리를 지낸 리용남을 임명했다. 리 대사가 베이징에 도착해 신임장을 제정했지만 전임 지재룡 대사는 1년 넘도록 아직 귀국하지 못하고 있다. 북한의 코로나 봉쇄 때문이다. 북한은 국제올림픽위원회 206개 회원국 중 코로나를 이유로 지난해 도쿄 올림픽에 불참한 유일한 나라였다. 북한의 코로나 봉쇄는 세계에서 가장 지독했다.

▶북한이 이런 극단적인 조치를 취한 지 2년 3개월 만에 결국 코로나에 뚫렸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12일 김정은 참석하에 정치국 회의를 열고 “우리의 비상 방역 전선에 파공이 생기는 국가 최중대 비상 사건이 발생했다”고 실토한 것이다. 김정은도 처음으로 마스크를 쓰고 이 회의에 등장했다. 북한은 그동안 코로나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해 왔다.

▶북한은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해온 중국과도 다르다. 중국은 효과가 의심스럽긴 하지만 자체 개발한 백신을 국민들에게 접종했다. 2차 접종까지 마친 비율이 87%다. 그동안 확진자도 적지 않게 발생했다. 그러나 북한은 그동안 국제기구 코백스(COVAX)가 주겠다는 백신조차 수용을 거부했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 백신 접종을 아직 시작하지도 않은 나라는 북한과 아프리카 에리트레아 2곳뿐이다. 에리트레아는 ‘아프리카의 북한’으로 불리는 독재국가다.

▶북한은 환자 검체를 분석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 BA.2, 이른바 스텔스 오미크론이라고 했다. 이 바이러스는 중증도가 낮다고 하지만 백신 접종과 집단감염이 어느 정도 됐을 때 얘기다. 북한처럼 면역 수준이 제로에 가깝다면 스텔스 오미크론도 치명적일 수 있다. 더구나 북한처럼 의료 시설이 최악이고 주민 영양 상태도 안 좋은 상황에서 유행하면 더 파국적인 상황이 올 수도 있다. 2019년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들어오자 북한의 양돈 산업은 거의 씨가 마를 정도로 타격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북한은 2015년 메르스, 2003년 사스, 심지어 2014년 아프리카에서 에볼라가 발생했을 때도 국경 폐쇄로 대응했다.

▶북한이 ‘코로나 발생’을 공개한 것은 국제사회에 백신과 약을 달라는 신호일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방역 지원을 요청했을 때 백신을 주기도 힘들다. 화이자·모더나 등 mRNA 백신은 영하 20도 콜드 체인을 갖추어야 하는데 수시로 전기가 나가는 북한에서 쓸 수 없다. 그런 냉장고도 거의 없을 것이다. 그나마 알약 치료제를 주는 것이 현실적일 수 있다. 폭정에다 코로나까지 덮쳐 신음할 북한 주민들이 떠올라 마음이 무겁다.

   
▲ 김민철 논설위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