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0 월 19:26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 교포지논단
새로운 대외개방의 호재와 우리의 자세
연변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채영춘 / 논설위원

반도의 해빙무드가 서서히 확산되고 있다.

   
 

평창올림픽에서 남북화해의 실질적 조짐이 보이고 남북 정상회담에 따른 판문점선언이 발족하기까지는 불과 2개월밖에 걸리지 않았다.

물론 반도의 평화와 화해를 향해 가야 할 길은 아직 두고 봐야 하지만 휴전체제 역사의 종식을 위한 해빙 무드는 전격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느낌이다.

지난날의 대립과 반목에서 서로 평화를 지향하고 화해를 도모하는 그 자체에 대해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실제로 언제 그랬냐는 듯이 반도 전반에는 난기류가 감돌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이웃나라의 정세 변화가 과연 우리 고장과 어떤 관계가 있을까?

우선, 해빙 배경을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반도해빙을 가능하게 한 요인은 물론 대화를 통한 남북반목의 해소와 화해의 공감대 형성으로 긴장완화 국면에 있다고 할 수 있지만 그 심층의 지각변화를 이끌어낸 결정적 변수는 서로가 대승적인 차원에서 각자의 지향점을 조정하고 평화와 발전을 토대로 한 냉전의 역사를 끝내겠다는 굳은 의지로 정리할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벌써 인프라의 허브격인 경의선 등 고속철과 고속철화 노선 건설프로젝트가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반도의 평화가 진정으로 고착 된다면 동북아 경제흐름이 새로운 급물살을 탈 것이며 우리나라가 그 중심에 서게 될 전망에 반기를 들 사람은 없을 것이다. 연변은 무풍지대가 아닌 중조경제협력의 교두보로서의 역사소임을 감당하리라는 게 필자의 생각이다.

다음, 무시할 수 없는 것은 반도 해빙에 따라 지정학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는 우리 연변에 엄청난 경제 특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좌시해서는 안 된다. 중국 유일 조선족자치주의 인문풍토와 ‘동음일강수(同饮一江水)’의 순치관계, 거기에 사회주의 이념체제로 다져진 두 나라 친선 혈맥에 힘입어 연변은 전통적으로 조선과의 변경무역, 민간 왕래가 활성화 되어있는 고장이다. 도문 통상구를 비롯하여 주 안에는 조선과의 무역을 지탱해 온 7개의 통상구가 있다. 권하 통상구는 조선경제특구의 ‘시험전’인 라진선봉을 잇는 국내 유일한 육로경제로드이다. 우리나라의 개혁개방이 심화되면서 연변은 국가의 정책지원 레이어드(叠加)효과에 힘입어 ‘정책고지(高地)’로 몸값을 올리고 있다. 동북로 공업기지 진흥, 서부대개발, 장길도(长吉图)개발, 연룡도 신구역건설 등에서 지금 향수하고 있는 우대정책은 연변이 국가 북향개방 실크로드 허브로서의 입지를 굳히게 되면서 연변이 조선의 개혁개방과 맞물림을 이룰 수 있는 천연 창구로 부응한 셈이다. 어느 지역도 대신할 수 없는 연변만의 완벽한 국제무역공간이 아닐 수 없다.

그런 의미에서 조선 정세의 변화는 연변의 기회이다. 두만강 개발은 변강근해주라는 연변의 지리적 특징을 겨냥하여 국가가 펼쳐낸 세기적 프로젝트이다. ‘차항출해(借港出海)’는 바다로 나갈 그 어떤 “길”도 막히고 ‘항구’도 없는 상황에서 손을 놓고 앉아 ‘망양흥탄(望洋兴叹)’만 할 것이 아니라 이웃과의 ‘거래’를 벌린다는 융통성 있는 대안이며 그 핵심요소는 ‘국제협력’으로 풀이된다. 폐쇄형으로부터 개발형으로의 탈바꿈이 ‘통상구’를 통한 ‘출해’에 의해 이루어진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조건미달의 우리에게는 ‘가까운 이웃’과 서로 의기투합하는 ‘국제협력’이 해결카드가 될 수밖에 없다.

두만강개발 20여년 사이 우리는 숱한 우여곡절을 겪으며 ‘국제협력’ 프로젝트의 정답에 접근하면서 나름대로 조선의 나진항, 러시아의 자르비노항 등 ‘이웃집’항구를 빌려 ‘출해’라는 탈출구를 뚫었지만 두만강개발과 ‘일대일로’ 세기적 프로젝트의 시각에서 볼 때 연변은 겨우 첫 걸음마를 뗐을 뿐이다. 이번에 조선의 개혁개방이 전격적으로 가동된다면 지금까지 이룩한 결실을 토대로 우리의 ‘차항출해’전략은 보다 화려하고 값진 내용물을 끊임없이 뿜어낼 것이며 연변은 명실 공히 우리나라 북향개방 실크로드 허브로서의 역할을 해낼 것임은 분명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어떻게 할 것인가? 반도의 해빙으로 연변은 천재일우의 발전과 도약의 기회를 맞이하게 되었다. 연변은 시대와 함께 하는 정치적 혜안과 글로벌 사유, 준비된 자세와 포용력으로 주변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부응하여야 한다. 대외개방의 가장 중요한 두 가지 면이 상품시장과 자본시장 개방이다. 이웃나라의 경제 메커니즘이 전환되면 연변을 우리나라 동북아시아 협력과 개발의 중요한 플랫폼, 동북아 지역의 중요한 경제 성장구와 두만강지역 합작개발 교두보, 연룡도 일체화 신구역, 우리나라 북향개방 실크로드 허브로 구축한다는 세기적 프로젝트는 지상담병(纸上谈兵)이 아닌 엄청난 실질적 탄력을 입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반도의 해빙이 우리 연변과 무관할 수 없는 이유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10-888 서울시 종로구 종로 19 B동 1118호 (종로1가, 르메이에르종로타운)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전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정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