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4 금 17:36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 본국지논단
방탄소년단의 문화훈장
세계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완규 / 수석논설위원

   
 

한류는 1990년대부터 외국에서 일기 시작한 한국 대중문화 열풍을 말한다. 처음에는 중국 등 아시아 국가에서 한국 TV드라마, 영화, K팝이 인기를 끌다가 전 세계로 확산됐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류 콘텐츠를 원하기만 하면 언제든 접할 수 있는 환경이 한류 확산에 기여했다. 세계화와 디지털화가 만난 지점에서 한류가 퍼진 것이다. 외국에서 화장품 등 한국 제품 선호도가 높아졌고 한국어 학습 열기도 뜨거워졌다. 한국 드라마는 외국 팬이 직접 자막을 달아 거의 실시간으로 유통된다고 한다.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류의 차원을 끌어올리고 있다. 인터넷 개인방송 채널과 SNS로 세계 각국 팬들과 한국어로 직접 소통하면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한류’ 시대를 열었다. 언론학자 홍석경은 “국내에서 메이저리그에 속하지 않더라도 인터넷과 공연을 통해 세계적 팬덤을 만들어낼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방탄소년단이 직접 쓴 곡들이 청춘의 좌절감을 담아내면서도 긍정적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 호평받는다. 외국 비평가들은 ‘의식 있는 K팝 아티스트’의 등장에 환호한다.

방탄소년단은 올 들어 K팝의 새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영어가 아닌 외국어 앨범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빌보드 앨범차트 정상에 한해 두 번이나 올랐다. 지난달 유엔총회 때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 행사 연설에선 “여러분 목소리를 내달라”고 호소해 전 세계 청소년들을 감동시켰다. 지난 주말에는 미국 뉴욕 시티필드 스타디움에서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북미투어의 대미를 장식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에서 가장 성공한 K팝 가수”라고 극찬했다.

방탄소년단 멤버 7명이 한류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화관문화훈장을 받는다. 이낙연 총리는 어제 한글날 경축식 축사에서 “세계의 젊은이들은 방탄소년단의 한글 노랫말을 받아 적고 함께 부른다”며 “정부는 자랑스러운 방탄소년단께 문화훈장을 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훈장 수여는 요식 행위인 경우가 적지 않지만, 방탄소년단의 문화훈장은 격이 다르다. 자기만의 꿈을 꾸고 그것을 실현해 나가는 우리나라 청년들의 역량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10-888 서울시 종로구 종로 19 B동 1118호 (종로1가, 르메이에르종로타운)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전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정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