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8.12 수 08:48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 칼럼
[이구홍칼럼] 統一에 앞서 「國號 統一」을 論하자
이구홍  |  ok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구홍 / 본지 발행인

   
 

나라밖을 여행하면서 필자가 맞부딪치는 것은 아무래도 그곳에 永住하는 海外僑胞들일 수밖에 없다.

나는 교포들과 대면하면서 그들의 각기 다른 사상과 이념에 대해서는 별반 무관심한 편이다.

저들의 분열은 결국 조국이 분열되고 분단되었기에 필연적으로 태동한 비극으로 인식했기 때문이다.

해외교포사회, 그들의 3~4세대는 이제 自我에 눈뜰 시점에 와 있다.

反共이 國是처럼 되어있고 反美가 주체사상의 토양이 되어있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갸우뚱한다.

왜 같은 분단국인 중국, 베트남, 독일, 예멘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南과 北의 國號는 완전히 다른 나라처럼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국’으로 정해졌는지 의아스럽게 여긴다.

이에 대해 역사학자 강은천은 그의 저서 『국호로 보는 분단의 역사』에서 南北의 국호가 어떻게 판이한 형태를 띠게 되었는지를 추적한 책이다.

이에 따르면 ‘大韓’은 ‘삼한’에서 ‘朝鮮’은 ‘단군조선’에서 각각 유래된 이름이라고 하는데 해방 후 우익민족주의 계열과 좌익사회주의 계열은 각기 정치적 고유성을 과시하기 위해 서로 다는 국호를 내세웠다고 한다.

또한 ‘民國’과 ‘民主主義共和國’도 마찬가지로 말뜻만 보면 큰 차이는 없다는 것이다.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공과국은 “民이 주권을 행사하는 공화정치의 근대 국가”를 뜻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좌우로 갈린 독립운동 과정과 해방직후 남북 간의 갈등은 상대방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상황에서 6.25 민족 상쟁이 발발했던 것이다.

분명한 것은 南北의 두 국호가 통일국가의 국호로 설계되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전국적 차원에서 자주독립과 민주주의를 구현했다는 신념은 동일했다.

따라서 앞으로 南北정상이 마주하게 되면 統一에 앞서 國號 통일을 논의하는 것도 매우 의미심장한 이슈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지난 2007년 노무현대통령과 김정일위원장은 10.4남북정상회담에서 ‘해외동포의 권익을 옹호한다.’란 합의문을 민족 앞에 제시한 바 있다. 이로 인해 해외동포사회는 진영을 초월하여 대화의 불씨가 분출되기도 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10-888 서울시 종로구 종로 19 B동 1118호 (종로1가, 르메이에르종로타운)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전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정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