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6.5 월 18:28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해외에서 보는 고국의 정치와 선거와 국민
김삼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2.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삼오 / 커뮤니케이션학 박사, 전 국립호주한국학연구소 수석연구원]

   
 

구경 치고 싸움만큼 재미나는 게 없다고들 말한다. 우리에게 너무 익숙해진 뜨거운 축구 경기에 비할 만큼 뜨거운 정치판 싸움과 선거 보도 말이다. Deja vu!란 말이 여기에도 해당 될까?

곧 있을 제일 여당의 대표를 뽑는 선거를 앞두고 두 유력 후보인 안철수와 김기현 의원 간 양자대결 때와 다자대결 때의 여론조사 기관의 지지도 추이를 시소게임처럼 매일 열심히 보도하는 텔레비전과 그 장면에 눈이 팔려 있는 불쌍한 국민들을 보면 엄청난 시간과 재원의 낭비란 생각이다.

대중미디어는 이런 선거의 결과가 나라나 국힘당의 운명을 크게 바꿀 것 같아 그럴까. 아닐 것이다. 누가 되느냐에 따라 권력의 실세와의 판도가 바뀔 기업이나 세력 말고는 선거도 한 가지 경기와 같아 이에 열광하는 미디어의 소비자, 관중 때문이 아닌가...

자유민주주의 정치를 위하여 선거는 필수지만 요즘의 그건 절차 말고는 큰 의미가 없어 보인다. 어떤 정치인이 뽑히든 그 사람이 그 사람, 속된 말로 ‘그놈이 그놈이니’ 말이다. 그렇게 되는 이유는 정치로 들어가는 관문부터가 양심적인 사람이나 세력에게는 ‘낙타가 바늘구멍’들어가기고, 들어가도 정치와 사회의 토양이 이미 크게 오염이 되어 있어 별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런 견해는 행태론적 접근이다. 지금의 우리의 정치체제는 여러 취약점에도 불구하고 자유민주주의인 건 틀림없다. 거기에서는 국민의 수준이 관건이다. 정부가 국민들의 소리에 우왕좌왕 그렇게 민감한 사실 하나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정치인들이 욕먹는 포퓰러리즘(Popularism)자체가 바로 그거 아닌가. 문제는 국민이 일치 된 올바른 주장을 내 놓아야 하는데 나라가 아니라 자기, 자사와 자기 집단의 이익을 위하여 목소리를 내어 사사건건 양분 되는 데 누가 뭘 어떻게 할 수 있겠는가...

천문학적 액수의 배임죄로 제1야당 당수의 구속 또는 불구속 기소가 점쳐지는 대장동 사건만해도 그렇다. 막강한 검찰이 그 많은 인원을 동원, 1년 더 넘게 수사해온 결과인데 반대하는 국민이 그렇게 많다니. 아프리카의 최후진국에서나 있을 법한 이야기가 아닌가.

대중미디어는 매번 선거 보도에 쓰는 이 아까운 시간과 재원을 대신 국민을 교육하고 선도하고 장기적인 안목으로 길을 밝히는 심층보도 프로그램 제작에 써주었으면 좋겠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