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4.19 금 15:23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 칼럼
골목대장 놀이에 심취(心醉)한 민주평통 회장
서승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1.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승건 / 재미칼럼니스트]

"애틀랜타에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가 있습니까?" "어떤 활동을 하고 있나요?"라는 질문을 받는 경우가 종종 있다.

글쎄 질문을 받고 보니 고개가 갸우뚱하긴 하다. 타 지역 민주평통협의회 활동을 살펴보니 애틀랜타협의회에 비해 왕성한 지역 활동을 하고 있다.

얼마 전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 김일홍 상임위원은 오영록 협의회장과 만났는데, 간사 문제로 고민 중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생각보다 간사 역할에 열심인 것 같지 않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한다. 결국 현재 박사라 간사는 모든 활동에서 배제된 마네킹 간사로 역할이 전락되었다는 것이다. 임원 카톡방에서도 나간 것으로 확인되었다.

최근 박사라 간사 역할을 담당한 샌디 서 부간사 역시 자문위원 사직서를 제출했다. 오영록 협의회장이 추천하고 임명된 박사라 간사가 자기 입맛에 맞는 역할을 해주지 못하자 명함만 존재하는 위치로 만들어 버렸다.

샌디 서 부간사는 차세대 자문위원으로 애틀랜타협의회 출범식과 송년행사 등 간사를 대신해서 불철주야 헌신과 봉사한 미래 귀한 자산이었다. 모든 자문위원들로부터 칭찬받는 자문위원이었다.

21기 민주평통의 공약대로 미래 민주평통을 이끌어 갈 차세대 미래자산이었다. 그러나 어부지리로 협의회장이된 정무 감각도 없는 오영록 협의회장이 자기의 입맛에 맞으면 알사탕 주듯 최측근에 자리를 앉히고, 조금이라도 자기 입맛에 거슬리면 내치는 심술맞은 변덕을 누가 맞출수 있겠는가.

박사라 간사도 본인이 추천하여 임명하고 결국 자기 마음대로 조정할수 없으니 주변에 이상한 소문을 퍼트려 간사 귀에 들어가길 원하는 차도살인 (借刀殺人)의 술수를 벌이고 있다.

최근 발생한 성추행 관련 자문위원 문제도 오영록 협의회장은 애틀랜타한인회가 제시하는 해결 방안에 따르겠다며 역시 차도살인의 술수를 이용하고 있다. 이와 관련 오영록 협의회장을 잘 안다는 한인사회 인사들은 지난 시간 한인회장때도 어떤 사안에 대해 스스로 결정을 내리지 못해 왔다며 결정장애자라고 평가했다. 지도자의 자격도 불충분하고 자질도 없는 자가 자기 사람들을 내치는 방법도 비열하고 치졸함에 한인사회 인사들은 혀를 차고 있다.

골목에서 노는 아이들 가운데 골목대장을 하고 싶어 알사탕을 주며 자기를 골목대장으로 불러 달라고 한다. 골목대장이라는 완장(腕章) 을 차게 되면 동네방네 주머니에 손 넣고 큰 소리 치며 자기 잘난 멋에 흠취되어 세상 물정 모르고 건방을 떤다. 골목대장은 자기를 따르는 찌질이들에게 색깔별 완장을 채워준다. 완장을 받은 찌질이들은 뭐라도 된 듯 호가호위(狐假虎威) 정신으로 팔뚝 힘 팍팍 과시하는 홍위병 역할에 신나한다. 골목대장을 중심으로 완장 정신으로 똘똘 뭉친 평통 임원들의 모습과 무엇이 다를까. 그깟 완장이 뭐라고… 골목대장의 사탕 발림만 믿고 열심히 봉사한 샌디 서 부간사는 마음의 상처를 받고 과감하게 망설임 없이 부간사 완장을 집어 던졌다. 그리고 자문위원직도 사직해 버렸다. 이 상황을 통해 한인사회는 기성세대의 추한 노욕(老慾)으로 차세대 미래 자산들이 상처 받는 안타까운 현실을 직시하게 된다. 기성세대들이 행사장에서 축사하며 단골로 울부짖는 차세대 육성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단면이다.

오영록 협의회장이 방장인 민주평통 카톡방이 오픈했다. 카톡방의 실체는 오영록 제일주의 카톡방이다. 오로지 방장인 오영록 회장의 글만 올라오는 독재자의 카톡방과 다를바 없다. 자문위원들이 올리는 어떤 글이나 사진도 올리기만 하면 바로 채팅방 관리자가 메세지 가리기로 삭제된다. 이와같은 통제는 북한의 전체주의가 실시하는 감시,통제,억압하는 방식의 카톡방이다. 단체를 이끌어 가는 방법도 모르고 조직의 구성원을 대하는 방법도 모르고,이도저도 아닌 회색지대에서 회색분자로 정무감각 일도 없는 사람이 협의회장이라는 사실이 개탄스럽다.

시대적 추세에 맞는 운영방안도 제시하지 못하고 무능하면서도 단지 자신의 야심을 채우고자 이미지 연출로 완장질을 하려는 자는 한인사회에서 퇴출시켜야 한다.

리더를 잘못 뽑으면 사회가 혼란에 휩싸이고 그 사회 구성원의 대다수가 고통을 겪게 된다. 상식적인 이치로 볼 때 참다운 지도자가 되려면 그만한 자질과 식견, 능력을 갖추어야 한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게 지도자의 리더십이 사회와 사람을 조절, 통제하고 지휘하는 기능을 수행하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지도자로서 자질과 능력도 없으면서 단지 2년 임기의 생명을 유지하고 있다면 우선적으로 그런 기만행위가 통용되지 않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무능한 지도자를 한인사회에서 축출하는 과정과 동시에 참다운 지도자를 세우는 과정으로 귀착되어야 한인사회가 건강해진다.

다양한 분야의 올바른 리더들을 선택하기 위해 지도자의 품성과 인격 심지어 정신 상태까지 많은 논란이 동반되어 진다. 이와 같이 시대적 변화와 추세를 살펴보면 사회가 기대하는 리더들은 현재보다 더 똑똑하고 정직한 사람으로 분류되며 한인들의 기대치와 눈높이도 올라간 상태이다. 하지만 지도자의 자격은 과연 무엇으로 판단할 수 있을까? 한 사람의 품성은 그 언행에서 고스란히 드러난다. 꾸며낼 수도 숨길 수도 없는 이런 무의식적 영역을 통해 후보자의 인격과 품성을 살펴 지도자의 자격이 있는 사람인지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골목대장 노릇에 심취하여 뭐가 똥인지 된장인지 구분도 못하고 설쳐대는 수준 이하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으면 점입가경(漸入佳境)이다. 벤자민 버튼의 시간도 아니고 분명 퇴행하는 수준 이하의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의 현실이다.

애틀랜타를 중심으로 동남부 한인사회는 경제적 정치적 양적 성장을 통해 한인사회가 주류사회에 힘을 과시할 수 있는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지도자의 질적 수준이 향상되지 못해 양적 성장과 질적 저하의 공간에서 발생하는 문화지체 현상에서 우리는 허덕이고 있다.

어쩌다 얼떨결에 협의회장이 되어 유아적 소영웅 주의에 사로잡혀 다양한 경험치 없이 얄팍하기 그지없는 어설픈 가치관에 근거하여, 나만 옳고 상대는 그르다는 잘못된 자기 확신에 찬 행동은 오만이자 독선이다. 그의 곁에서 딸랑거리는 치어리더의 홍위병들을 옹호하고 오로지 자기 명분 챙기기에 급급한 저급한 골목대장의 행태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언제쯤 소중한 보석 같은 애틀랜타를 비롯한 동남부 한인사회의 귀한 가치를 올바르게 대변할 지도자가 나타날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