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6.21 금 16:15
재외선거, 의료보험
 공부할때 자극주는 동기부여
 작성자 : 김승기      2021-12-26 10:36:18   조회: 1674   

에우리피데스 

 

“젊었을 때 배움을 게을리한 사람은 과거를 상실하며 미래도 없다.”

 

 

 

​벤자민 프랭클린 

 

“실천이 말보다 낫다.”

 

 

빌게이츠 

 

“공부 벌레들에게 잘 해주십시오. 나중에 그 사람 밑에서 일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김연아

 

“99도까지 열심히 온도를 올려놓아도 마지막 1도를 넘기지 못하면 물이 끓지 않는다. 물을 끓이는 건 마지막 1도, 포기하고 싶은 바로 그 1분이다.”

 

 

피터 드러커 

 

“10분 후와 10년 후를 동시에 생각하라.”

 

- 내가 꿈을 이루면 난 다시 누군가의 꿈이 된다.

 

내가 누군가의 꿈이 된다는 사실이 얼마나 멋진 일인가! 꿈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고된 시간을 지내 마침내 정상에 도달하게 되면 명예와 존경 그리고 그 외의 것들은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것이라 생각한다. 

 

 

- 평범하게 살고 싶지 않은데, 왜 평범하게 노력하는가

 

평범한 노력을 하면서 그 것 이상의 결과를 기대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라는걸 안다면 결코 대충하지 않을 것이다. 평범하게 사는 것이 만족스럽고 후회되지 않는다면 상관없지만 좋은 결과를 바란다면 그만큼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 게으른 행동에 대해 하늘이 주는 벌은 두 가지다. 하나는 자신의 실패이고 또 다른 하나는 내가 하지 않은 일을 해낸 옆 사람의 성공이다.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가는 자가 경주에서 승리한다. 

 

많은 준비가 좋은 결과로 이끈다.

 

항상 맑으면 사막이 된다.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어야만 비옥한 땅이 된다. 

 

 

 

-어떤 일을 달성하기로 결심했다면 그 어떤 지겨움과 혐오감도 불시하고 완수하라. 고단한 일을 해낸 데서 오는 자신감을 실로 엄청나다.

 

 

간혹 보면 하루 종일 회사에서 일하는 사람, 하루 종일 공부하거나 연습하는 사람을 보면 대단하다라는 생각보다는 너무 힘들지 않을까? 꼭 저렇게까지 해야 할까?와 같이 걱정 어린 말들이 앞서기 마련이다. 

 

물론 당사자도 휴일을 편하게 보내고 싶고, 일찍 집에 가서 맛있는 것 먹으며 재미있는 것 보며 쉬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는 이유는 지금 하는 것이 더 가치 있고 꼭 성공하리라는 것을 다짐하고 있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2021-12-26 10:36:18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9906
  이건아니지...   이세현   -   2021-12-23   1819
29905
  휘청일때 힘나는 글귀   나영   -   2021-12-12   1457
29904
  게으름과 나태의 명언   승태   -   2021-11-30   1739
29903
  인내심 명언 글귀   김성준   -   2021-11-25   1670
29902
  [토픽코리아]한국어교원 모집합니다   토픽코리아     2021-11-02   1637
29901
  추석명절 잘보내세요   지석   -   2021-09-21   1998
29900
  마음이 뜨거워지는 인생명언   지석   -   2021-09-21   2025
29899
  9월 3일 인상깊은 명언   이헌   -   2021-09-03   1937
29898
  군대에서 보내는 말복이란   김기욱     2021-08-11   2007
29897
  발기부전 음식   정품via   -   2021-07-19   2331
29896
  비아그라 효과 복용할 시 주의할 점   정품via   -   2021-07-19   2173
29895
  기분을 한결 낫게 하는법   한현이   -   2021-07-06   2189
29894
  장마대비를 하고 계신가요?   자원주   -   2021-07-05   2492
29893
  서울 방문시 숙소 추천   김원철   -   2021-05-14   2332
29892
  건대노래주점☎010✓3338✓5266ゝ역삼동아가씨주점 선릉퍼블릭룸 강남아가씨접대룸 역삼동하드풀 역삼동세인트   김정식   -   2021-05-02   834
29891
  서울역룸살롱위치『OIO↔9625↔5252』마포풀싸롱 신촌도우미룸 홍대아가씨주점 공덕동노래방도우미룸 강북접대비즈니스룸   김정식   -   2021-03-24   271
29890
  찬란한 태양일지라도 모든 어둠을 삼키진 못한다.   정현우   -   2021-03-07   337
29889
  달이 뜨는 강 재방송 다시보기   이종주   -   2021-02-15   183
29888
    보루토 185화 애니 다시보기   신파일   -   2021-02-05   116
29887
      원랜디 9.4 히든조합 치트모드 다운   신파일   -   2021-02-05   9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